혼자선 길의 주윌봤어 황량한 사막같은 여길
종일 걷다 뜨거운 태양아래 홀로 지쳐 잠이들곤하지

아무런 표정없는 이들 말없이 나를 스쳐가고
남겨진 난 모래속에 바다를 꿈꾸기도 해

수많은 언덕 사이에 갈곳을 잃어 버린 모습
끝없이 돌을 밀어 올리는
시지프스 외로운 삶처럼 살아온 것 같아

가끔 내가 포기한 것들에 어설픈 잠을 뒤척이지
내가 떠나온 그 푸른 바다가 가장 빛나는 곳은 아닐까

모두가 내게 같은 말들 뒤돌아 보지 말고 가라
언덕너머 저편에는 빛나는 것이 있다고

수 많은 언덕사이에 갈 곳을 잃어 버린 모습
끝없이 돌을 밀어 올리는
시지프스 외로운 삶처럼 살아온 것 같아

가끔 내가 포기한 것들에 어설픈 잠을 뒤척이지
내가 떠나온 그 푸른 바다가
가장 빛나는 곳은 아닐까